제품 포장 담당 직원 확진
  •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배달의민족 'B마트' 서울 관악서울대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점포가 일시 폐쇄됐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29일 제품 포장을 담당하는 직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점포 직원 6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했고 50여명은 이날 검사를 마쳤다. 나머지 10여명은 30일 검사 예정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일주일간 이 점포를 드나든 배달기사에게 오후 6시경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 사실을 알리고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공지했다.

아울러 해당 점포를 이용하는 관악구 일대 이용자에게 앱으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알리고 서비스 일시 중단을 알렸다.

다만 일각에서는 우아한형제들이 확진자 발생 사실을 알게된 직후 공지하지 않고 약 6시간 후에 알린 것을 두고 비판이 제기됐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오늘 낮 12시40분께 확진자 발생을 인지했고 약 30분 뒤인 오후 1시10분께 소비자 대상으로 공지사항을 올렸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역학조사가 끝나지 않아 A씨의 밀접접촉자가 파악되지 않았기 때문에 우선 B마트 직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며 "이후 일주일간 점포를 드나든 배달기사를 일일이 파악하다보니 시간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9 22:47:01 수정시간 : 2020/10/29 22:47:0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