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세아베스틸은 올 3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19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폭이 증가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5717억원으로 작년 3분기보다 20.0% 줄었고 당기순손실은 142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세아베스틸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수요 산업의 업황 악화로 특수강 제품 판매량이 줄고 하계 휴가와 전통적 비수기에 따른 조업일수가 줄어든 반면 고정비가 상승한 점이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세아베스틸은 향후 국내외 코로나19 영향이 안정화 추세로 접어들며 경제활동이 재개되고 주요국의 경기부양책과 글로벌 자동차 생산 가동률 증가로 판매량이 점진적으로 회복해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세아베스틸 관계자는 "국내와 미국, 인도 등 글로벌 자동차사 생산 가동률이 빠른 회복세를 보여 기존 재고 소진이 촉진되면서 특수강 수요가 확대될 전망"이라며 "판매량 회복에 따른 가동률 증가와 판매단가 현실화 등으로 이익 회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9 15:42:55 수정시간 : 2020/10/29 15:42:5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