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역량 강화로 경쟁력 확보
  • 사진=GS샵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GS홈쇼핑은 올 3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취급액 1조89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보다 10.2%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868억원으로 2.3% 늘었고 영업이익은 383억원으로 94.3%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28.5% 증가한 299억원을 기록했다.

GS홈쇼핑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온라인쇼핑의 증가와 길었던 장마기간, 매출이 둔화되는 추석연휴가 4분기에 있는 등의 요인으로 취급액이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건강식품 비중 증가 및 판관비율 하락(-0.9%p) 등이 영업이익에 반영됐다.

특히 모바일 쇼핑이 6292억원으로 전년보다 15.7% 신장하며 전체 취급액을 견인했다. 모바일 쇼핑이 전체 취급액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57.8%다.

같은 기간 TV쇼핑 취급액은 3600억원, 인터넷 쇼핑(PC)은 789억원을 기록했다. 쇼핑 트렌드 변화에 맞춰 사업 역량을 모바일 시장으로 재빠르게 옮기고 단독 상품을 중심으로 경쟁력을 확보한 결과다.

GS홈쇼핑 측은 "크로스채널을 활용한 로얄 고객 확대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경영을 지속해왔다"며 "빅데이터 기반의 고객 니즈를 파악하고 벤처 생태계 참여를 통해 뉴커머스 기회를 발굴, 미래성장동력을 키울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8 16:57:25 수정시간 : 2020/10/28 16:57:2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