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프 올 뉴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 화이트. 사진=지프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지프가 올 뉴 랭글러 스포츠 4도어 모델을 재해석해낸 ‘올 뉴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올 뉴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은 1948년 후반에 도입된 ‘윌리스 오버랜드 CJ-3A’모델에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윌리스 오버랜드 CJ-3A는 실내공간의 효율적 사용이 가능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모델이다.

윌리스 에디션의 정체성이 가득한 외관은 어디서나 한눈에 윌리스 에디션임을 알아볼 수 있게 한다. 전면에는 윌리스 글자가 새겨진 후드 데칼과 블랙 세븐-슬롯 그릴이 적용돼 시선을 사로잡고, 측면에는 검은색 지프 뱃지와 루비콘 락 레일이 장착됐다. 또한 트레일 레이티드뱃지가 부착되어 최강의 오프로더임을 대변한다.

17인치 모압(Moab) 블랙 알루미늄 휠은 블랙 그릴 그리고 윌리스 후드 데칼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후면에는 사륜구동을 뜻하는 4-Wheel Drive 데칼이 적용돼 윌리스 에디션만의 차별점을 더했다.

차량 내부 바닥에는 모파(MOPAR®)의 4계절 바닥 매트가 적용돼 편리함을 선사하고, 안티-스핀 디퍼렌셜 리어 액슬을 통해 코너를 운전하거나 오프로드를 주행할 때 기동성과 안전성을 향상했다.

제이크 아우만 FCA코리아 사장은 “지금의 지프를 있게 해준 윌리스 모델의 전설적인 헤리티지를 담은 올 뉴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을 국내에 선보이게 됐다”며 “올 뉴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은 국내에 단 100대만 판매되며 희소성을 가지는 모델로 자동차를 통해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려는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올 뉴 랭글러 윌리스 에디션 모델에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 5090만원이다. 국내에서는 레드와 화이트의 두 가지 색상으로 총 100대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8 09:12:59 수정시간 : 2020/10/28 09:13:0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