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D&D에 명동사옥 매각키로 이사회 의결… 매매대금 900억원 규모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SK네트웍스가 청계천 인근의 삼일빌딩으로 사옥을 옮긴다.

SK네트웍스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서울 명동사옥을 900억 5000만원의 금액으로 SK디앤디에 매각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새 사옥으로 사용할 삼일빌딩 20여개 층을 임차키로 했다.

사옥 노후화와 공간 부족 등의 해결방안을 검토해온 SK네트웍스는 회사의 새로운 성장과 구성원 행복을 위한 환경 조성에 방점을 두고 이번 사옥 이전 결정을 내렸다.

더불어 투자사와의 시너지 및 업무 효율성 향상을 위해 SK네트웍스뿐만 아니라 SK매직과 SK렌터카 구성원들도 함께 삼일빌딩에 입주키로 했다. 11월초 명동사옥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해, 내년 2분기에는 사옥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다.

SK네트웍스는 삼일빌딩에 다양한 구성원들이 함께 일할 수 있는 TFT 룸과 공용 회의실을 조성하고, 라이브러리와 카페·피트니스 센터·어린이집 등을 마련해 구성원의 행복한 회사생활을 지원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명동사옥 매각으로 재무구조를 더욱 안정화하고 성장사업 투자 여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협업·소통·행복이 어우러진 신사옥을 설계해 시대변화에 적합한 사무환경을 조성하고, 미래성장을 위한 새로운 고객가치 창출을 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6 18:37:08 수정시간 : 2020/10/26 18:37:0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