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물류
  • "늦었지만 과로사 막겠다"…CJ대한통운 이어 한진·롯데, 택배기사 보호대책 발표(종합)
  • 기자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10.26 16:17
  •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택배기사의 잇단 과로사에 한진과 롯데글로벌로지스가 분류지원인력 확대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택배기사 보호 대책을 내놨다. 택배업계 1위인 CJ대한통운이 지난 22일 분류지원인력 투입, 초과물량 공유제 등의 대책을 내놓음에 따라가는 모양새다.

한진은 26일 △심야배송 중단 △분류지원인력 1000명 투입 △터미널 자동화 투자 확대 △택배기사 건강보호 조치 마련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택배기사 과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한진은 오는 11월 1일부터 심야배송을 중단하고 이에 따른 당일 미배송한 물량은 다음날 배송하도록 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화·수요일에 집중되는 물량을 주중 다른 날로 분산해 특정일에 근로강도가 편중되지 않으면서도 수입은 기존 대비 감소되지 않는 방향으로 개선한다.

또 택배기사의 업무를 줄여줄 수 있는 분류지원인력은 전국의 사업장 및 대리점 환경에 맞게 11월부터 단계적으로 투입한다. 투입인원은 약 1000명 규모로 추산되며, 이에 따른 비용은 회사가 부담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앞으로 택배기사의 분류작업 부담을 경감해 배송에 전념하도록 지원체계를 갖춰나갈 방침이다.

터미널 자동화를 위한 투자도 확대한다. 분류시간 단축을 위해 2021년 적용 가능한 터미널을 대상으로 500억원을 투자해 자동 분류기를 추가 도입한다. 이를 통해 아침 분류시간을 1시간 이상 단축하며, 택배기사의 분류작업 강도를 완화한다.

택배기사 건강보호를 위한 조치도 마련했다. 전국 모든 대리점에 택배기사의 가입 현황을 즉시 조사하고, 대리점과의 협의를 통해 2021년 상반기까지 모든 택배기사가 산재보험을 100% 가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택배기사가 취약한 심혈관계 검사를 포함한 건강검진을 회사 부담으로 매년 실시할 예정이다.

롯데글로벌로지스도 분류지원인력 1000명을 집배센터별 작업특성 및 상황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투입하는 등 택배기사 보호를 위한 종합대책 수립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와 함께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전문 컨설팅 기관과 택배대리점 협의를 통해 택배기사가 하루에 배송할 수 있는 적정량을 산출해 적용하는 물량 조절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택배기사들의 근무시간을 고려, 건강검진버스를 활용해 연 1회 건강검진을 지원한다.

또 2021년부터 대리점 계약 시 소속 택배기사들에 대한 산재보험 100% 가입을 계약조건에 반영시킬 예정이다.

이외에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상하차 지원금을 단계적으로 전 집배센터에 지원하고, 고객서비스 개선을 위해 제도화돼 있던 페널티 부과제도를 폐지하고 우수 택배기사에 대한 포상 확대로 전환해 운영할 계획이다.

앞서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는 지난 22일 택배기사의 잇단 과로사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택배기사 및 택배종사자 보호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들의 작업시간을 낮추기 위해 △분류지원인력 4000명 순차 투입 △100억원대 상생협력기금 마련 △택배기사 산재보험 가입률 100% 달성 △초과 물량제 도입 등을 하기로 했다.

한편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과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택배 노동자도 13명이다. 이 중 택배 분류작업과 배달 업무를 하는 택배기사가 9명이며 물류센터 분류 노동자는 3명, 운송 노동자는 1명이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6 16:17:54 수정시간 : 2020/10/26 16:17:5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