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C녹십자 본사. 사진=GC녹십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GC녹십자가 해외에서 개발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위탁생산을 맡는다.

22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GC녹십자는 최근 국제민간기구인 감염병혁신연합(CEPI)과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는 것에 합의했다.

GC녹십자의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기간은 2021년 3월부터 2022년 5월까지며 CEPI는 이 기간 GC녹십자를 통해 5억 도스(1도스는 1회 접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는 본 계약 이전 단계며 구체적인 계약 조건을 확인한 뒤 본계약이 체결될 전망이다.

본 계약이 체결되면 GC녹십자는 CEPI의 자금으로 개발 중인 다국적제약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 생산하게 된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2 13:39:36 수정시간 : 2020/10/22 13:39:3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