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창원·임실 등 전국서 속출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하는 사례가 속출하면서 시민들의 두려움이 커지고 있다.

22일 인천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70대 남성이 숨진 것을 비롯해 전남 순천, 전북 임실, 경북 성주와 경남 창원 등지에서도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가 보고됐다. 이날 낮 12시 기준 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모두 17명으로 늘었다.

인천시 연수구와 경찰 등에 따르면 선학동에 사는 A(74·남)씨가 이날 오전 6시 8분께 자택 안방 침대 위에서 숨져 있는 것을 그의 아내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의 아내 등 유족을 대상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A씨가 지난 20일 오후 7시께 연수구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사실을 확인한 뒤 보건 당국에 알렸다.

A씨가 접종한 백신은 질병관리청이 어르신 무료 접종을 위해 공급한 엘지화학의 '플루플러스테트라프리필드시린지주'이다. A씨는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A씨의 사망과 독감백신 접종 간 인과 관계가 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보건 당국은 A씨가 독감 예방 접종을 한 병원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인천에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발생한 것은 지난 16일 숨진 고등학생 B(17)군 이후 두 번째다.

또한 이날 전남 순천에서 독감 예방 접종을 한 80대 남성이, 전북 임실에서 80대 여성이 각각 숨진 사례가 확인됐다. 이들이 맞은 독감백신은 각각 녹십자 제품과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셀플루4가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북 성주에서도 지난 20일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70대 여성이 21일 오후 8시 20분께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2 12:47:29 수정시간 : 2020/10/22 12:47:2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