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올해 연말까지 경찰청과 합동으로 법규 위반차량을 집중 단속한다고 20일 밝혔다.

두 기관은 지난 5월부터 월 2회 집중단속일을 지정해 한국도로공사의 드론과 경찰의 암행순찰차로 구성된 암행순찰반을 운영 중이다. 암행순찰반은 교통량이 집중되는 전국 고속도로 주요 구간을 순찰하며, 버스전용차로 및 지정차로 위반, 음주·난폭운전 등을 단속한다.

드론을 활용한 법규 위반차량 단속은 2017년 설 연휴에 처음 도입됐으며, 경찰청 합동단속은 2018년 시작됐다.

아울러 한국도로공사는 대형사고의 원인이 되는 화물차 과적 및 적재불량을 근절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함께하는 운행제한차량 합동단속반(8개팀)도 연말까지 집중 운영한다.

고속도로 화물차 교통량은 전체 교통량 대비 약 28%에 불과하나, 최근 3년간 화물차 관련 사망자는 303명으로 전체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617명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한국도로공사, 경찰청, 교통안전공단으로 구성된 합동단속반은 매월 1주(5일)간 고속도로 영업소나 휴게소 등에서 화물차의 법규위반을 단속하며, 야간에도 운영해 단속의 실효성이 높였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올해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해 대비 증가 추세”라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자가용 이용이 증가함에 따라 운전자들의 교통법규 준수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0 14:27:30 수정시간 : 2020/10/20 14:27:3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