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본사 매출 4000억원대 돌파 예상
  • 사진=bhc치킨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bhc치킨은 올 3분기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전년보다 35% 상승했다고 19일 밝혔다.

bhc치킨은 지난해 매출 3000억원 돌파와 함께 가맹점 연평균 매출이 전년보다 40% 증가하는 등 본사와 가맹점의 동반성장을 일궈냈다.

여기에 올 상반기 가맹점 월평균 매출 지속 상승에 이어 3분기에 가맹점 월평균 매출 35% 상승 및 최고 매출을 기록해 연말 본사 매출이 4000억원대를 돌파할 것이라 예견했다.

특히 bhc치킨은 올해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꾸준히 두 자릿수 상승세를 유지한 것은 물론, 지난 8월 최고치 달성에 이어 지난달 이를 경신해 4분기 성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bhc치킨은 가맹점과 가맹본부 간 본연의 역할과 책임에 충실한 본사 기본 방침이 주효했다고 자평했다.

가맹점은 본사 매뉴얼에 맞게 매장을 운영하고 가맹본부는 매년 2회 이상 신메뉴 개발을 비롯한 적극적인 광고, 홍보, 마케팅을 전개하는 것이 연이은 성장으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또한 고객 중시 QCS(Quality Clean Service) 활동을 지속한 점 역시 bhc치킨 상승세의 원동력이다.

실제 bhc치킨은 업계 최초 본사에서 고객과 가맹점주의 양방향 의견을 수렴하는 콜센터 역할을 직접 수행하는 등 고객과 점주의 니즈를 모두 충족시키는 방안을 꾸준히 실현하고 있다.

더불어 bhc치킨은 올 상반기부터 '고객이 최우선'이라는 슬로건 아래 고객 컴플레인 제로화를 목표로 위생 및 품질관리에 주력하는 등 고객 만족도 제고를 위해 힘쓰고 있다.

김동한 bhc치킨 홍보팀 부장은 "앞으로도 고객 중시 경영, 투명경영, 상생경영을 바탕으로 가맹점이 더욱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9:41:50 수정시간 : 2020/10/19 09:4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