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 오픈. 사진=아우디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아우디는 공식 딜러사인 고진 모터스와 아이언오토가 각각 대전과 양산에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을 신규 오픈 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대전 전시장은 대전 오토월드 복합 단지에 위치하고 있다. 연면적 300㎡, 1층의 규모로 최대 20대의 차량을 전시할 수 있다. 아우디 관계자에 따르면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대전 전시장’은 경부 고속도로 및 유성 IC와 서대전 IC에 인접해 충청지역과 호남지역 고객들에게 우수한 접근성과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대전 전시장’은 신규 오픈 기념으로 10월 한달 간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대전 전시장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소정의 기념품 증정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대전 전시장’은 연중무휴로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된다.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양산 전시장’은 국내 아우디 서비스센터 중 최대 규모의 시설을 갖추고 지난 2019년5월에 오픈한 아우디 양산 A/S 서비스센터 4층에 위치하고 있다. 총 25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하다.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양산 전시장’은 경부고속도로와 중앙고속도로의 교차점인 양산IC에 인접해 울산과 부산 및 경남지역 고객들에게 뛰어난 접근성을 바탕으로 보다 편리하고 수준 높은 판매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양산 전시장’은 연중무휴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서비스는 지난 2015년 9월,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아우디의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시작한 공식 인증중고차 사업이다. 아우디 공인 테크니션들이 아우디 공인 101가지의 성능 점검을 실시하며, 꼼꼼한 관리하에 상품화 과정을 진행한 차량을 고객에게 제공한다. 또한 고객의 요청에 따라, 출고하는 모든 차량의 정비내역 및 주행거리 이력 등 정확한 정보를 고객에게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아우디는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양산 전시장’을 포함, 2020년 10월 현재 전국 11곳의 인증 중고차 전시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네트워크를 점차 확대해 더 많은 고객들에게 아우디의 프리미엄 가치를 전달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9:37:13 수정시간 : 2020/10/19 09:3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