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개 브랜드 800여개 상품 판매
  • 사진=쿠팡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쿠팡은 국내외 인기 가전제품을 할인가에 구매할 수 있는 '미리 블랙프라이데이'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날부터 시작되는 미리 블랙프라이데이에는 노트북, 휴대폰, 대형가전, 기타주방가전 등 주요 브랜드 61개가 참여해 800여개의 상품을 판매한다.

삼성, LG, 다이슨, SK매직 등 유명 브랜드 상품을 최대 53% 할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노트북·태블릿 △휴대폰·디지털 △TV·대형가전 △이미용·건강가전 △기타주방가전 등 16개 카테고리로 구성, 각 품목별로 할인상품을 제안하여 쇼핑 편의성을 높였다.

쿠팡은 다양한 할인 이벤트를 준비했다. 행사기간 동안 월, 수,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늘의 타임 찬스' 상품을 선보인다.

카드사 할인 혜택도 있다. 삼성, 신한, 현대, 농협, 국민, 비씨, 하나 카드로 결제 시 20% 즉시 추가 할인을 제공한다. 또한 다가오는 김장철을 맞아 오는 26일부터 김치냉장고를 최대 20만원 할인해 판매할 예정이다.

이병희 쿠팡 리테일 부사장은 "가전제품 구매를 계획하고 있는 고객들을 위해 미리 풍성한 할인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쿠팡은 더 좋은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기획전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8:58:33 수정시간 : 2020/10/19 08:5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