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네덜란드 출장에서 돌아온 지 5일 만에 다시 베트남으로 출국하는 등 글로벌 현장 경영 행보를 이어간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19일 베트남으로 출국해 20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단독 면담하고 베트남 사업 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이 부회장은 베트남이 삼성전자 휴대폰 생산의 전초기지며 베트남 경제와 고용 창출에 기여하고 있음을 강조해 베트남 정부의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올해 2월 베트남 하노이 THT 신도시 지구에 건설하는 삼성전자 연구개발(R&D) 센터 기공식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행사가 취소돼 무산됐다.

이후 코로나19로 인한 입국 제한과 자가격리 등의 문제로 베트남 출장이 어려워졌으나 최근 베트남 정부가 외교관 및 기업인 등에 자가격리를 면제해주는 ‘패스트트랙’을 적용해 이번 출장이 가능해졌다.

푹 총리와 이 부회장의 면담은 이 부회장이 베트남을 방문했던 2018년 10월과 푹 총리가 한국을 방문했던 지난해 11월에 이어 세 번째다.

한편 삼성전자는 현재 베트남 북부 박닌성과 타이응우옌성에 휴대전화 공장을, 호찌민시에 TV·가전제품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2월부터는 베트남 하노이 THT 신도시 지구에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R&D) 센터 건설 공사도 시작됐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19:47:17 수정시간 : 2020/10/18 19:4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