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삼성SDI, 코로나19 주제로 임직원 대상 비대면 백일장 진행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10.18 09:00
  • 삼성SDI의 비대면 백일장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직원들이 본인의 작품을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김현선 삼성SDI 프로, 장경호 삼성SDI 프로). 사진=삼성SDI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삼성SDI는 최근 사내 소통 채널인 SDI 톡(talk)을 통해 '희망은 우리 안에 있어요'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자작시 및 삼행시 부문에서 비대면 백일장을 개최, 200여명의 임직원들이 작품을 제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백일장에 접수된 시에는 △코로나19 상황을 함께 이겨 내자는 '희망' △'일상' 속 마스크와 소독의 중요성 △존재 자체에 대한 '감사' 등 다양한 메시지가 담겼다.

임직원들의 백일장 심사는 풀꽃 시의 나태주 시인과 고두현 시인이 진행했다.

나 시인은 최근 삼성SDI 임직원들에게 "마스크 안쪽은 '나'를 위한 배려이고 바깥쪽은 '너'를 위한 부분이에요. 마스크를 쓰는 행위 자체가 '너와 나의 합작'인 거죠"라며 마스크가 물리적 방역은 물론 마음의 방역을 위해서도 매우 소중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고 시인은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SDI에 '별을 쏘아 올리는 거인'이라는 축시를 전해 많은 임직원들의 가슴에 여운을 남긴 바 있다.

두 시인은 심사평을 통해 "시에는 언어적 표현도 중요하지만 진정성이 더욱 중요한데 그 진정성이라는 것이 아주 잘 보장돼 있다"며 "열망, 비원과 같은 심정들이 절절히 스며 있었다"고 말했다.

또 "이렇게 한 가지 주제로 마음 깊이 느낀 바를 시로 표현하는 것은 매우 아름답고 소중한 기회"라며 "말랑말랑한 감성의 뿌리에서 새로운 창의와 상상의 꽃을 피워 올린다면 우리의 일상과 미래가 더욱 풍요로워질 듯하다"라고 밝혔다.

두 시인이 이번 백일장의 자작시 부문 최우수작으로 선정한 작품은 장경호 삼성SDI 소형전지사업부 프로의 '아들에게 쓰는 편지'였다. 이 수상작은 코로나19로 인해 맘껏 뛰놀지 못하는 자녀에 대한 안타까운 심정을 진솔하게 담았다는 평을 받았다.

또 '코로나' 삼행시 부문에서는 최우수작으로 김현선 삼성SDI 소형전지사업부 프로의 작품이 선정됐다. 코로나19 상황이 빠르게 종식되길 바라는 메시지를 재치있게 풀어낸 것으로 평가받았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희망을 가지고 서로를 격려하며 코로나19를 이겨 내고 있는 임직원들의 염원을 읽을 수 있었다"며 "코로나19를 다 함께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삼성SDI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응 TF 구성을 통해 다양한 활동들을 펼쳤다. 전 사업장 출입문에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해 임직원들의 건강 상태를 지속적으로 체크하는가 하면, 국내외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배포, 주기적인 건물 소독 등 물리적 방역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코로나 블루(우울감)로부터 스스로를 지키는 데 도움이 되도록 온라인 상담을 비롯해 비대면 조직문화 활동인 라디오 방송, 북톡 캠페인 등을 진행해 왔다. 코로나19 시대 안전한 여행 방법, 코로나19 Q&A 등 다양한 콘텐츠를 소개하며 임직원들 마음의 방역에도 관심을 쏟고 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09:00:20 수정시간 : 2020/10/18 09:0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