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식품시장이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온라인 식품시장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5% 증가한 19조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지난 3월 온라인 식품시장의 거래액은 3조4600억원으로 전달보다 약 10.9% 증가했다.

aT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소비가 활성화하면서 온라인 식품시장이 커진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지난해 연 매출 1조원 이상을 기록한 식품제조업체는 총 23개로 조사됐다. 이들 업체 가운데 17개 회사가 2018년보다 매출이 증가했다.

CJ제일제당은 5조8830억원으로 매출이 가장 많았다. 대상이 2조4570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고 롯데칠성음료 2조3430억원, 오뚜기 2조1090억원, 농심 1조9060억원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30 16:10:14 수정시간 : 2020/09/30 16: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