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SSG닷컴, 마켓컬리 등 배송 계속
  • 사진=쿠팡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혼추족(혼자 추석을 보내는 사람들)', '귀포족(귀성을 포기하는 사람들)' 등이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온라인 쇼핑몰의 배송전쟁도 연휴 내내 쉼 없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추석 연휴 대부분의 택배 회사가 쉬지만 쿠팡, SSG닷컴, 마켓컬리 등 자체 배송망을 갖춘 온라인 쇼핑몰은 배송을 계속한다.

쿠팡은 밤 12시 이전까지 주문하면 다음 날 바로 배송해주는 로켓 배송을 연휴 기간에도 쉬는 날 없이 운영한다.

신세계그룹의 통합 온라인몰 SSG닷컴은 이마트 매장을 기반으로 주문받는 쓱배송(당일배송)을 추석 당일인 다음 달 1일을 제외하고는 계속 운영한다.

다만 점포 기반인 만큼 점포가 쉬는 지역에서는 배송이 되지 않는다. 새벽배송은 10월 3일에만 운영된다.

마켓컬리의 새벽배송인 샛별배송은 30일 오후 11시까지 주문상품에 한해 다음 달 1일에 배송한다. 이후 연휴 기간 주문 상품은 연휴가 끝난 뒤 다음 달 5일부터 배송한다.

  • 사진=G마켓 제공
대형 마트 점포를 기반으로 한 장보기 서비스 역시 연휴 기간 내내 이어진다.

G마켓 당일배송관은 다음 달 1일만 제외하고 배송을 진행한다. 롯데프레시·홈플러스·GS프레시몰의 상품들을 한 장바구니에 담아 한 번에 결제가 가능하다.

11번가의 당일배송관인 오늘 장보기도 이마트몰·홈플러스·GS프레시몰의 상품을 다음 달 1일을 제외하고 계속 배송한다. 위메프 역시 추석 당일을 제외하고 GS프레시몰 상품을 당일배송한다.

다만 G마켓과 11번가, 위메프의 당일배송은 배달 지역 인근 대형마트 점포가 쉬는 경우에는 배송이 되지 않는다. 따라서 주문 전에 미리 배달 가능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16:16:13 수정시간 : 2020/09/29 16:1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