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하이트진로는 국내 프리미엄 밀맥주의 시장 확대와 인지도 확대를 위해 파울라너 신규 광고를 케이블TV 등 온라인 채널 등을 통해 방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광고에서는 1634년 뮌헨 수도사들이 탄생시킨 파울라너의 역사성을 강조한 것은 물론, 입 안 가득 착 감기는 독일 정통 밀맥주 파울라너를 한국에서도 즐길 수 있다는 것을 전달하고 있다.

광고는 파울라너 로고에 있는 수도사들과 파울라너를 처음 만든 1634년 당시의 수도사 얼굴이 겹쳐지며, ‘프로스트(Prost, 독일어로 ‘건배’)!’라 외치며 시작된다.

파울라너가 1810년부터 시작된 옥토버페스트의 6대 양조장이자, 1812년부터 시작된 맥주 문화인 비어가든의 대표 맥주임을 보여준다.

또 부드러운 밀맥주 파울라너의 빛깔과 풍미를 시각적으로 전달하고, 2020년 서울의 루프탑에서 파울라너를 모두가 즐기고 있는 장면으로 마무리된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5월 파울라너의 수입 및 국내 유통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바이스비어, 둔켈, 뮌헨라거 등 3종을 대형마트, 편의점 등에서 판매 중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글로벌 시장에서 밀맥주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독일 밀맥주 판매 1위인 파울라너로 프리미엄 수입맥주 시장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 공격적 마케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10:07:46 수정시간 : 2020/09/29 10:0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