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KG그룹이 할리스커피를 1450억원에 인수한다.

KG그룹은 지난 25일 특수목적회사(SPC)인 크라운에프앤비를 통해 IMM프라이빗에쿼티가 보유중인 할리스에프앤비 지분 93.8%를 인수하기로 계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주식 165만3069주 1450억원 규모다.

할리스에프앤비가 운영하는 할리스커피는 1998년부터 영업을 시작해 지난해 기준 전국에 매장 560개를 갖고 있다. 지난해 매출 1650억원, 영업이익 155억원을 기록한 국내 3위권 커피전문점이다. 2019년 기준 560개의 매장을 두고 있다.

앞서 2017년 KG그룹은 KFC를 인수하며 외식업에 뛰어들었다.

KG그룹은 할리스커피에 최신 IT기술을 접목해 고객서비스를 강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KG그룹에는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등 IT기술 기반의 종합결제서비스 회사가 있다.

KG그룹은 "KFC에 이어 할리스커피까지 가족사로 맞이해 기존 철강·화학 사업 이외에 식음료 사업 역량도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며 "할리스커피 인수를 계기로 최신 IT 기술을 접목해 고객 서비스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펀드 소유에서 KG그룹의 가족사로 합류하게 되면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다 안정적인 회사 운영이 가능하게 된 만큼 지속적인 신메뉴 개발을 포함해 광고, 판촉 등의 마케팅 활동을 펼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8 21:19:37 수정시간 : 2020/09/28 21:1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