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거래 문화 정착 및 동반성장 활동 확대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이 동반성장 활동 반경을 넓힌다. 11개 계열사와 함께 5330개 1·2·3차 협력회사와 공정거래 협약을 체결했다.

28일 삼성에 따르면 이날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삼성-협력회사, 공정거래 협약식'이 개최됐다.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물산(건설·패션)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호텔신라 △세메스 등이 협력사와 공정 거래 협약을 맺었다.

행사는 최근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으로 참석자 수를 제한해 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와 1·2·3차 9개 협력회사가 대표로 참여했다.

협약식에는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부회장), 최윤호 삼성전자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사장),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사장), 김영재 삼성전자 협력회사 협의회(협성회) 회장(대덕전자 대표이사)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공정거래 문화 정착과 동반성장 활동이 3차 협력회사로까지 확대되는 토대를 마련했다.

또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불확실한 경영 환경 아래 삼성과 협력회사는 함께 노력해 경쟁력을 제고하고 상생하는 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은 2011년부터 삼성-1차 협력회사간, 1차-2차 협력회사간 협약을 맺어왔다. 2018년부터는 2차-3차 협력회사간 협약까지로 범위를 확대했다.

삼성전자가 국내 기업 최초로 협력회사 전담 조직을 신설해 협력회사 대상 경영환경 개선에 나선 것은 2004년이다. 삼성전자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자금지원 △기술·제조혁신 △인력양성 등 3대 분야를 중점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2005년부터는 중소·중견 협력회사에 물품 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1차 협력회사가 2차 협력회사와의 물품 대금을 30일 이내 현금으로 지급할 수 있도록 5000억원 규모의 물대지원펀드를 조성해 무이자 대출을 지원 중이다.

협력회사 경영 안정화를 위해서도 2010년부터 1조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 협력회사의 설비 투자·기술 개발 등 필요 자금을 저금리로 지원하고 있다.

2018년에는 1·2차 협력회사 중심으로 운영해 온 자금지원 프로그램을 3차 협력회사로 확대했다. 3차 협력회사 전용 펀드(상생펀드와 물대지원펀드)를 추가로 조성해 운용하고 있는 중이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중소벤처기업부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각각 100억원씩 총 1000억원을 조성했다. 중소기업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8 14:30:11 수정시간 : 2020/09/28 16:18: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