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황치열, 이현 등 출연…동시 접속자 55만명 기록
  •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롯데면세점이 BTS 등이 출연한 랜선 패밀리 콘서트 효과로 인터넷면세점 신규회원 90만명을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27일 개최한 제 30회 롯데면세점 랜선 패밀리 콘서트를 개최했다.

2006년부터 개최한 롯데면세점 패밀리 콘서트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한류 문화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지금까진 오프라인에서 대규모로 진행됐지만 올해에는 최초로 사전 녹화 및 언택트로 진행됐다.

이번 콘서트는 코로나19 극복에 대한 염원을 담아 ‘Hi, world! Duty-Free life, again’을 주제로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황치열, 여자친구, 이현이 출연해 뛰어난 가창력과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4면의 대형 LED를 활용한 무대와 총 12대의 카메라를 동원한 연출을 통해 높은 퀄리티의 공연을 준비했다.

콘서트는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중국어 간체, 중국어 번체, 베트남어 등 총 6개 언어로 번역되어 내국인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마련했다.

오후 5시부터 약 90분 동안 진행된 콘서트는 최대 동시 접속자 수 55만명, 총 조회수 220만을 기록하며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이 집중됐다.

패밀리 콘서트 효과로 참가신청 기간인 지난달 31일부터 9월 25일까지 약 1달 동안 롯데인터넷면세점 신규 가입 고객은 하루 평균 약 3만5000여명으로 총 90만명을 유치했다. 이는 전년 동기간 보다 약 590% 이상 증가된 수치이다.

가입 고객의 국적 또한 다양하게 나타났다.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의 신규 회원이 전체의 44%를 기록해 가장 많았다.

기존에 비중이 작았던 미주와 유럽 등 기타 국적의 고객 또한 38% 비중을 보였다. 내국인 회원도 12%를 차지했다.

연령대별 추이를 살펴보면 한류문화와 면세점 쇼핑에 관심이 많은 10대와 20대가 각각 37%, 43%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내국인 고객 중 2만명이 패밀리 콘서트를 통해 휴면해제 후 정상회원으로 전환하는 리텐션(Retention) 마케팅 효과 또한 뚜렷하게 나타났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이번 패밀리 콘서트가 전 세계의 코로나19 극복에 작게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롯데면세점은 문화마케팅을 활용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외국인 관광객을 적극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8 12:52:01 수정시간 : 2020/09/28 12:5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