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 "경쟁 아닌 상생 도모할 것"
  • 사진=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등 배달앱 업체가 유통 서비스를 시작한 것과 관련해 편의점주들이 "골목상권을 침탈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편의점주협의회는 25일 입장문을 내고 "배달의민족과 요기요가 상품을 대량 구매해 직접 배달하는 B마트와 요마트를 공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골목상권과 중간 유통망의 붕괴가 우려된다"고 전했다.

협의회는 "이들 업체는 슈퍼마켓과 편의점, 중소형 마트 등 전통적으로 소매 업종에서 취급하는 식재료와 생활용품, 애견용품 등을 집중적으로 공급하고 있어 골목상권의 붕괴가 필연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슈퍼마켓과 중소형 마트 등에 상품을 공급하던 중간 도매상이 더는 설 자리가 없어 유통망 붕괴까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배달의민족과 요기요는 최근 신선식품과 과자류, 즉석식품, 가정간편식 등을 초소량으로 즉시 배달하는 서비스를 론칭하며 유통 사업에 진출했다.

배달의민족은 지난해 11월부터 B마트라는 이름으로 사업을 시작했고 요기요는 이달 16일 서울 강남에 1호점을 내고 요마트 시범 운영에 나섰다.

이번 논란에 대해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측은 기존 로컬 스토어와 경쟁하기보다는 협업과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란 입장을 전했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관계자는 "요마트는 상품군과 브랜드 확대를 통해 새로운 고객층을 확보하고 폭넓은 주문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시장 자체를 확대해 이미 요기요 내 입점한 편의점·마트 파트너들과 동반 성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5:28:37 수정시간 : 2020/09/25 15:2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