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가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과 경영진, 대주주의 부정부패가 회사를 고의로 깡통으로 만들었다는 조종사노조의 주장이 전혀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최 대표는 24일 입장문을 통해 “(조종사 노조가)사실관계에 부합하지 않은 허위 주장을 한다”면서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매각을 염두에 두었다면 오히려 회사의 가치를 올리려는 노력이 있어야 하고, 가치를 낮춰 매각하려 했다는 주장은 앞뒤가 맞지 않아 반박할 가치조차 없다"고 말했다.

회사가 회계 부정이 있어서 법정관리 신청을 하지 않았고 회계법인이 눈감아 줬다는 조종사노조의 주장이 사실무근이며, 경영진을 무도한 집단으로 매도한 것을 좌시할 수 없다고 최 대표는 강조했다.

그는 "대주주와 가족의 경영 행위 등에 문제 제기는 얼마든지 감수하겠다"면서도 "그렇다고 창업주 관련 '논란이 아니면 말고'식의 허위날조를 아무렇지도 않게, 아무 때나 내질러도 된다는 보증수표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의 무책임한 행태는 탄탄한 인수 주체를 찾아 회사를 정상화하고 잠시 떠나있는 이스타 가족들에 대한 재고용에도 피해를 끼칠 것 같아 심각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또한 "조종사 노조의 주장이 전체 근로자의 주장은 아니다"라며 "조종사 노조위원장은 조종사 140여명의 대표자일 뿐, 전체 임직원 1300명의 대표자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스타 대량 해고 사태’와 관련해 논란이 되고 있는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이 이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 대표님 이하 우리당 선배, 동료 의원들과 당원동지들에게도 내가 무거운 짐이 된 것 같아 참담하고 죄송한 마음 뿐"이라며 "선당후사의 자세로 더이상 당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 잠시 당을 떠나있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4 17:25:32 수정시간 : 2020/09/24 17:2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