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에서 보내는 시간 길어…식비 지출에도 적극적
  • 사진=여기어때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20대 여행객의 반은 숙소 주변의 맛집 음식을 배달해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숙박 자체가 여행이란 인식이 강화돼 숙소에서 보내는 시간이 중요해진 트렌드가 반영됐다.

24일 여기어때가 발표한 20대 앱 이용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47%가 여행지 숙소에서 배달 음식을 주문한다고 응답했다. 30대 25%, 40대 28%, 50대 0% 대비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20대는 중소형호텔(68%)은 물론이고 호텔·리조트에 투숙해도 34%나 숙소로 맛집을 불렀다. 다만, 바비큐 수요가 큰 펜션·풀빌라에서는 4%만이 음식 배달을 경험했다.

20대의 33%는 '숙소에서 나가기 귀찮아서' 음식을 배달한다고 답했다. 이는 숙소에서 맛집 음식과 함께 휴식을 취하는 것만으로 충분히 여행의 목적을 달성한다는 의미다.

여기어때 측은 "20대가 숙소를 잠시 머무르는 곳이 아닌 '자신의 취향 따라 휴식을 누리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자연스럽게 숙소에 보내는 시간이 늘며 주변 맛집을 즐기는 수요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20대는 여행 시 식비 지출에도 적극적이었다. 호텔·리조트 방문 시 한 끼당 적정 식비를 묻는 질문에 '2만원 이상 4만원 미만'을 선택한 답변은 61%로, 50대 대비 36%포인트가 높았다. 반면 '2만원 미만'을 쓴다는 20대는 22%로, 50대(38%) 대비 낮은 비율을 기록했다.

펜션·풀빌라의 방문객도 '2만원 이상~4만원 미만' 쓰는 20대는 62%, '2만원 미만'은 19%였다. 반면 50대는 50%가 '2만원 이상~4만원 미만'을, 나머지 50%는 '2만원 미만'을 선택했다.

여행지 맛집 정보는 ‘블로그 등 포털사이트’(56%)로 검색했으며, ‘인스타그램 해시태그 검색’(37%)도 영향력 있는 탐색 채널로 꼽았다. 망고플레이트 등 앱을 이용한 맛집 검색도 15%에 달했다.

이번 설문은 오픈서베이를 활용해 20대 여행 맛집 트렌드를 이달 8일부터 16일까지 조사했다. 앱 회원 1676명이 참여했으며, 이중 20대 응답자는 927명이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4 09:05:57 수정시간 : 2020/09/24 09:0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