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중구 두산타워.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두산은 21일 이사회를 열고, 서울시 중구 소재 두산타워 빌딩을 8000억원에 매각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매수 주체는 부동산전문 투자업체인 마스턴투자운용이다.

이번 매각은 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목적이며, 처분예정일자는 이달 28일이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6:22:47 수정시간 : 2020/09/21 16:2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