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25만1442원, 대형마트 31만6058원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전통시장에서 올 추석 차례상을 마련하는 비용이 대형마트에 비해 약 20%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 7~10일 전국 전통시장 37곳과 대형마트 37곳을 대상으로 '추석 수요가 많은 제수용품 27개 품목'의 가격비교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1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올 추석 차례상을 마련하는데 드는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25만1442원, 대형마트는 31만6058원으로 전통시장이 20.4% 저렴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채소류(43.3%) △육류(25.7%) △수산물류(25.1%) △과일류(3.2%) 등에서 전통시장이 가격 우위를 보였다.

또한 27개 전체 조사품목 중 21개 품목에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사리(64.5%) △깐도라지(64.1%) △쇠고기 탕국용(34.6%) △동대표(33.7%) △대추(31.5%) 등에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저렴했다.

지난해 추석 제수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전년보다 약 10.8% 올랐고 대형마트는 약 4.3% 상승했다. 긴 장마와 태풍 등 연이은 기상 악재가 맞물린 영향으로 분석된다.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라는 특수 상황 속 개별 전통시장들도 방역에 집중하고 있다"며 "전통시장·고객 모두가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잘 지켜서 저렴한 장보기, 건강한 추석 장보기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0:10:37 수정시간 : 2020/09/21 10:1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