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 활용한 베이커리, 아이스크림 등 출시
  • 사진=SPC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SPC그룹이 우리 농산물을 사들이고 이를 활용한 제품을 개발·출시해 농가를 지원하는 '우리 농가 돕기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장마, 태풍 등으로 피해를 입은 감자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SPC그룹은 지난 18일 강원도 평창군과 함께 감자를 활용한 제품 개발·소비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평창 지역 농가가 재배하는 감자를 비롯해 양상추, 딸기 등을 사고 이를 활용한 제품을 출시해 소비 촉진에 나설 계획이다.

파리바게뜨는 '못난이 감자빵', '대관령 감자 포카차' 등 평창 감자로 만드는 베이커리 제품을 다음 달 초 출시하고, 배스킨라빈스도 평창 감자로 만든 아이스크림 '미찐 감자'와 감자 음료 등 다양한 제품을 다음 달 1일부터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도 SPC그룹의 디자인센터 전문가들이 감자를 담는 상자나 포장에 활용할 수 있는 패키지 디자인을 무상으로 공유해 소비 촉진을 돕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우리 농산물 소비를 활성화하고 농가와 상생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09:40:07 수정시간 : 2020/09/21 09:4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