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디포스트 카티스템. 사진=메디포스트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메디포스트는 무릎골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 일본 임상 2상을 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승인받은 카티스템 일본 임상 2상은 올 1분기 시작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임상 일정이 미뤄지며 이번에 임상이 개시됐다.

일본에서는 한국의 임상데이터를 인정받아 임상 1상이 생략됐으며 K&L 2~4등급 환자 중 근위경골절골술(HTO, High Tibial Osteotomy)을 병행하는 환자 총 50명을 대상으로 임상이 진행될 예정이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일본은 세계적인 초고령화 국가로 무릎골관절염 환자수가 한국보다 10배 이상 많을 뿐만 아니라 고가의 세포치료제에 대한 관심도가 높고 퇴행성질환에 대한 의료시스템이 잘 구축돼 있어 카티스템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최적의 시장”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K&L 2~3등급 환자 대상의 일본 임상 3상 신청도 올해 중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K&L 2~3등급 환자 대상으로 실시된 주사형 무릎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 국내 임상 1상은 올해 말 종료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에 임상결과가 발표될 전망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09:36:57 수정시간 : 2020/09/21 09:3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