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 구축
  • 사진=쿠팡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쿠팡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한 방역 시스템을 견고히 하기 위해 고려대학교 보건대학원과 '방역 강화 시스템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8일 고려대 보건대학원 회의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김영훈 고려대의료원 의무부총장, 윤석준 고려대 보건대학원장,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쿠팡의 모든 사업장내 방역시스템을 지금보다 한 층 더 강화해 나가는 데 서로 긴밀하게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쿠팡과 고려대 보건대학원은 방역 시스템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협의회를 만들고 보건·의료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자문단을 중심으로 전국의 물류센터, 배송캠프 등에 현장 점검을 시행하고 컨설팅을 주기적으로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또 방역 시스템 강화를 위한 공동연구 및 개발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영훈 고려대의료원 의무부총장은 "오늘 협약을 통해 방역체계를 공고히 하고 나아가 양 기관이 국민이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석준 고려대 보건대학원장은 "쿠팡과 다각적으로 협력을 추진해 보건 수준을 증진하는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박대준 쿠팡 신사업 부문 대표이사는 "쿠팡은 코로나19 초기부터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각종 안전 조치를 적극적으로 실행해왔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최고 수준의 예방 조치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09:07:16 수정시간 : 2020/09/21 09:07:16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