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연휴기간을 맞이해 자동차 사용자의 안전한 운행을 위해 국내 완성차 업체와 함께 ‘가을철 자동차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가을철 자동차 무상점검 서비스는 현대·기아자동차,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 모든 완성차업체가 참여한다. 서비스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진행되며, 각 제작사별 전국 직영·협력 서비스센터에서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진행된다.

완성차 별로는 △현대차는 22개소 직영 서비스센터와 1369개소(블루핸즈), △기아차는 18개소 직영 서비스센터와 798개소(오토큐) 정비협력사, △한국지엠은 9개소 직영서비스센터, △르노삼성자동차는 12개소 직영서비스센터, △쌍용자동차는 2개소 직영서비스센터 등에서 해당 서비스를 진행한다.

이번 무상점검 기간동안 지정된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는 고객은 엔진·에어컨·제동장치 상태, 타이어의 공기압 및 마모상태, 냉각수 및 각종 오일류, 와이퍼, 휴즈 상태 등을 점검받을 수 있다. 무상점검 후 필요한 경우 휴즈 등 일부 소모성 부품은 무상지원한다.

또한 운전 중 고장, 교통사고 등 긴급상황이 발생한 경우 가장 가까운 정비소에서 신속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제작사별 긴급출동반도 상시 운영, 고객들에게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4:25:24 수정시간 : 2020/09/18 14:2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