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관계자가 현대기아차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지해성 사무국장, 곽태훈 회장, 장세명 부회장. 사진=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는 자동차매매(중고차) 시장 대기업 진출 반대와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관련 호소문을 정부부처 관계자들에게 보냈다고 17일 밝혔다. 호소문은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총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국회의원 등 정부부처 관계자들에게 전달됐다.

한국車매매연합회 측은 지난달 3일부터 정부대전청사 앞에서 장세명 부회장의 1인 시위 및 9인 집회를 벌이고 있다. 이어 이달 1일부터는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본사 사옥 앞, 청와대, 국회의사당 앞에서도 동시다발적으로 집회 및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곽태훈 연합회장은 “30만 자동차매매업 가족의 생계가 달린 문제만이 아닌, 완성차 제조사인 현대차 기아차의 경우 신차 판매대수와 잔존가치(중고차 시세)를 높이기 위해 좋은 중고차를 독점 유통하며 판매량을 조절 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결국 중고차의 가격이 상향 평준화 되고 결국 소비자의 부담이 증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완성차 제조사가 신차를 직접 판매하는 것도 유례없는 일인데, 중고차 매매까지 하겠다는 것은 소비자와 영세 소상공인을 죽이는 불공정 행위”라면서 “이번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이 불발될 경우, 할복 할 각오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車매매연합회는 최근 현대·기아차를 포함한 국내 완성차 업체로 구성된 단체인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서 발표한 ‘중고차 시장에 대기업이 진출하지 않아 국산 중고차 감가율이 높다’는 내용의 보도자료에 대해 사실을 호도하고 소비자를 기망하는 행태라고 밝혔다.

KAMA는 국산차 중고차 시세(감가율)를 벤츠, BMW 등 수입차와 비교하며, 국내 완성차 업체가 중고차 시장에 진출하지 못해 인증중고차 사업을 진행 중인 수입차에 비해 중고차 감가율이 높다고 언급했다.

연합회는 “(KAMA의 주장하고 있는 부분은) 자동차 성능 및 소비자 인지도 평판 등의 이유 때문”이라며 “미국과의 사례 비교의 경우, 대상 차종과 모델도 동일하지 않아 다분히 의도적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20:30:35 수정시간 : 2020/09/17 20:30: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