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강화, 3시간 바로배송 시작
  •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롯데백화점이 '안전'과 '바로배송'을 키워드로 삼고 본격적인 선물세트 배송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19로 택배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상황에서 안전한 배송에 만전을 기하고, 명절 전 미처 선물을 구매하지 못한 사람들에게 유용한 바로배송 서비스 도입에 포커스를 맞춘 것이다. 배송은 18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진행된다.

우선 롯데백화점은 정성 담긴 선물이 안전하게 배송될 수 있도록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비상 상황에 대비해 예비 물류 센터 2곳을 추가 확보했다.

또한 별도의 방역 전문 인력을 운영해 배송 센터와 차량 방역을 진행한다. 배송 센터는 일 2회 전체 방역을 비롯해 차량 방역을 별도 실시하는 등 배송 관련 방역을 철저히 할 계획이다.

배송원은 일 3회에 나눠서 교차 근무하며,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전자출입명부 관리 등도 철저하게 관리된다.

센터에서 출고되는 모든 선물세트는 고객이 손과 상품을 닦을 수 있도록 소독 티슈와 함께 배송된다. 배송 전 비대면 수령 여부를 고객에게 사전 확인하고 안심 배송 알리미 서비스를 통해 배송 완료 소식을 알린다.

롯데백화점은 명절 선물세트 신속 배송을 강화하기 위해 온라인에서만 선보였던 '바로배송' 서비스를 본점 오프라인 매장에도 적용했다.

명절 선물세트의 온라인 배송 주문은 온라인 구매 시기를 놓치거나 명절에 임박해 상품을 구매해 당일 급하게 배송이 필요한 경우 매우 유용하다.

롯데백화점은 빠른 배송 수요의 증가에 맞춰 명절 기간 동안 온라인 바로배송과 동일 프로세스를 오프라인 구매에도 적용했다. 올 추석 본점에서 처음 시범 운영되는 서비스로 구매 후 3시간 이내에 서울 전 지역에 배송된다.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정육, 청과, 굴비 등 신선 선물세트 9만원 이상 구매 시 일별 한정 수량으로 적용되며, 당일 접수는 오후 5시 30분까지 가능하다. 내년 설부터는 서비스 제공 점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유영택 롯데백화점 지원부문장은 "올 추석은 고객이 안심하고 선물을 보내고 받을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 대책과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3시간 바로배송 서비스와 간편한 수령일 변경 서비스 등 세세한 부분도 강화시켰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4:50:37 수정시간 : 2020/09/17 14:50:37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