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설 및 개인 방역 관리 강조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오늘(17일) 경남 양산시 쿠팡 유통물류센터를 찾았다.

추석을 앞두고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온라인 주문·배송에 대비한 업계의 방역 관리 현장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쿠팡은 유통물류센터의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전자 출입 관리, 직원 간 근거리 접근 경보, 공용물품 사용자 추적, 비대면 배송 등 철저한 방역 관리를 이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 장관은 철저한 시설 및 개인 방역 관리를 거듭 강조하는 동시에 "배송 기사 등 근로자의 안전관리에도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유통물류센터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국민의 생필품을 비대면으로 조달하는 필수산업인 만큼 자긍심과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노력해달라고 격려했다.

아울러 가성비 좋은 지역 중소기업의 우수상품들을 많이 발굴, 판매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과 물가 안정에도 기여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0:34:49 수정시간 : 2020/09/17 10:34:49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