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바이오로직스 외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파노로스바이오사이언스와 항암신약후보물질 'PB101'에 대한 위탁개발(CDO, Contract Development Organization)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파노로스의 'PB101' 세포주 개발에서부터 공정개발, 임상시료 생산 및 임상시험계획(IND) 제출 지원, 비임상 및 글로벌 임상물질 생산 등 CDO 전 과정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파노로스의 차세대 항암신약 후보물질 PB101은 암세포 주변에서 과하게 발현되는 신생혈관 생성인자(VEGF, 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의 모든 계열(VEGF-A, VEGF-B, Placental Growth Factor)을 표적으로 삼아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PB101'의 성공을 위해 맞춤형 개발 전략을 수립하며 복합단백질 기반의 고난도 개발수행 능력과 차별화된 전문성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

임혜성 파노로스 대표는 "향후 'PB101'을 비롯한 다중표적후보물질 개발에 있어서도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긴밀한 상호협력을 통해 높은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단백질 신약개발 분야에서 뛰어난 잠재력을 가진 파노로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매우 기쁘다"며 "당사가 제공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CDO 서비스로 고객사 물질의 개발을 앞당기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09:25:28 수정시간 : 2020/09/17 09:25:28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