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아차 광명 소하리 공장. 사진=기아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경기 광명 소재 기아자동차 소하리 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공장 가동이 일시 중단됐다.

17일 보건당국과 기아차 등에 따르면 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확진자는 전날 오전 직원 1명으로 시작, 확진자는 오후 11시를 기준으로 최소 5명이 됐다.

전날 용인시 수지구에 거주하는 기아차 소하리 공장 직원 A씨(용인349번)와 A씨 배우자(용인345번), 자녀 2명(용인 346~347번) 등 일가족 4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어 A씨와 접촉한 직장 동료 1명도 전날 저녁 추가 확진됐다.

소하리2공장에서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지난 12일 동료 직원의 조문을 다녀온 후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해당 장례식장에는 소하리2공장 직원 다수가 조문, 대량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보건당국은 A씨와 접촉한 공장 직원 등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벌이고 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09:12:04 수정시간 : 2020/09/17 09:12:04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