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산한 편의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대학가에 입점한 편의점이 타격을 받고 있다.

13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A사의 지난 7~8월 대학가 점포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15.4% 감소했다. 같은 기간 편의점 B사와 C사의 대학가 점포 매출도 각각 13.4%, 11.6% 줄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올해 1학기부터 전국 대학이 화상 강의 등 비대면 수업을 실시함에 따라 주 소비층인 대학생 상대 매출이 급감한데다, 대학교 근처의 자취생들이 아예 지방 본가로 돌아가는 경우까지 겹쳤기 때문이다.

관광지와 유흥가 상권, 병원 내 편의점도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다. 지난 7∼8월 해운대 등 유명 관광지 상권 편의점 매출은 4~12% 줄었고, 술집과 노래방이 몰려 있는 유흥 상권 편의점 매출도 8%가량 감소했다.

이에 편의점 본사들은 각각 상생 지원 제도를 통해 어려움을 겪는 가맹점에 제품 폐기로 인한 비용과 전기세 등을 지원하고 있다. 다만 일선 점주들은 본사 지원으로 코로나19 피해를 극복하기는 역부족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반면 재택근무, 비대면 수업으로 집에 머무는 소비자가 늘면서 같은 기간 아파트 등 가족 상권과 원룸촌을 비롯한 1~2인 상권 매출은 각각 7~17%씩 증가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3 14:29:42 수정시간 : 2020/09/13 14:29:4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