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물류
  • 역대급 ‘재고 면세 명품’ 풀린다…롯데온-롯데면세, 14일부터 판매
  • 기자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8.13 09:23
  • 사진=롯데쇼핑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롯데온(ON)에 재고 면세 명품이 다시 풀린다.

롯데온과 롯데면세점은 오는 14일 오전 10시부터 ‘마음방역 명품 세일’ 4차 판매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이번 달 23일까지 진행되며 면세 재고 명품 44개 브랜드 1000여종 상품을 최대 70%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다.

롯데온과 롯데면세점은 이번 4차 판매를 위해 지난 차수보다 2배가량 많은 약 70억원의 물량을 준비했다. 23개의 새로운 브랜드 상품을 선보이며 기존에는 판매하지 않았던 소형 가전, 미용 기구도 판매할 예정이다.

지난 세 차례의 면세 재고 명품의 성적도 좋다. 매번 준비 물량의 70% 이상이 판매되고 있으며, 이에 롯데온의 7월 명품 매출은 전년 대비 61.5% 증가했다.

이번에 판매하는 상품은 통관 절차를 거쳐 다음 달 7일부터 순차적으로 발송되며 롯데온과 롯데면세점은 추석 전에 통관 및 배송을 마칠 계획이다.

김영준 롯데e커머스 명품팀장은 “롯데온과 롯데면세점이 진행했던 세 차례의 재고 면세 명품이 좋은 반응을 얻어 이번에는 역대 최대 물량을 준비했다”며 “추후 면세 재고 명품을 포함해 병행 수입 상품 등 명품을 강화해 나갈 계획”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3 09:23:35 수정시간 : 2020/08/13 09:23:35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