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롯데리아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롯데리아의 안일한 '뒷북' 대응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마스크를 쓰기 어려운 음식점의 특성상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12일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에 따르면 지난 6일 서울 광진구에서 직원 20명이 회의에 참석했다가 이 가운데 최소 10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 회의는 코로나19 여파로 부진한 매출 극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알려졌다. 참석자들은 회의를 마친 후 한 음식점에서 저녁을 먹은 후 집단감염이 일어난 서울시 광진구의 한 치킨집으로 옮겨 이른바 '2차 자리'를 가졌다.

롯데GRS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화상 회의를 원칙으로 하고 메신저를 활용한 관련 시스템도 갖췄지만 이를 이용하지 않고 대면회의를 진행했다는 것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롯데GRS은 전날인 11일 종각역점 직원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는 것을 통보받고 하루 동안 이 매장을 폐쇄하고 방역을 했다. 이 지점은 다음 날인 12일 다시 문을 열었다.

또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점 등도 확진자 발생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11일 오후 7시께부터 문을 닫고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롯데GRS는 고객에게 코로나19가 발생했다는 점을 알리지 않다가 종각역점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만 하루가 지난 이날 오후 6시께야 홈페이지에 '뒷북 공지'를 올렸다.

이를 두고 롯데GRS가 최소한 전날부터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를 인지했지만 제대로 고객에게 알리지 않고 영업에만 몰두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롯데GRS는 공지를 통해 "어려운 시기에 고객님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 직원 마스크 착용, 조리 근무자 라텍스 장갑 착용, 수시로 손 씻기 등 위생 관리 매뉴얼 준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후 6시 기준으로 '서울 롯데리아 종사자 모임' 관련 확진자가 총 11명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긴급재난 문자를 보내 "8월 6일 오후 6시부터 7일 오전 2시 사이에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을 방문한 사람은 유증상 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고 안내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22:40:44 수정시간 : 2020/08/12 22:40:44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