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HMM이 올 상반기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21분기의 적자 사슬을 끊었다.

HMM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136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영업손실 2185억원)와 비교해 흑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상반기 매출은 2조6883억으로 지난해 같은기간(2조7129억원) 과 비교해 0.9%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375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손실3792억원)와 비교해 3417억원 개선됐다.

HMM측은 “코로나19 악화에 따른 항로합리화 시행으로 매출은 감소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손실이 대폭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HMM은 코로나19 악화로 인한 컨테이너 적취량 및 매출은 소폭 감소했지만 지난 4월부터 시작된 ‘디 얼라이언스’ 신규 해운동맹 가입과 세계 최대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투입 등으로 인해 21분기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항로합리화, 화물비용 축소 등 원가 구조 개선, 운임상승 효과로 인해 컨테이너 사업과 벌크부문 모두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됐다.

그러나 올해 하반기로 실적이 이어질지는 아직 미지수다. HMM은 미중갈등 격화 및 동절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HMM은 9월까지 총 12척의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투입 및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또 디 얼라이언스 본격화에 따른 공동운항 등 비용구조 개선과 항로 다변화를 통한 양질의 서비스 제공할 계획이다.

HMM 측은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경제 활동 재개 및 동절기 원유 및 제품유 수요 증가, 철강 산업 호조로 철광석 물동량 등이 점진적으로 증가가 예상된다”면서 “고객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 제공, IT 시스템 개선 등 경영혁신을 통한 내부역량 강화와 영업 체질개선 등으로 수익성 개선에 지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18:57:59 수정시간 : 2020/08/12 18:57:59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