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CJ그룹의 식자재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1분기 보다 호전된 2분기 성적을 거뒀다.

CJ프레시웨이는 올해 2분기 매출 6245억원, 영업이익 27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18%, 영업이익은 86% 줄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올해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4%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121% 오르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황금연휴가 포함됐던 지난 5월부터 코로나19 확산이 잦아들고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매출 회복세에 접어들었으며 영업이익도 흑자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된다.

사업 부문 별로는 식자재유통 매출이 1분기보다 4% 상승한 4968억원을 기록했고 단체급식은 8% 증가한 1090억원을 기록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외식업계가 위축돼 있지만 맞춤형 영업활동을 확대하는 한편 이용객이 늘고 있는 박물관, 휴게소 등 컨세션(식음료 위탁운영) 부문을 강화해 하반기에는 실적 반등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18:57:46 수정시간 : 2020/08/12 18:57:46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