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달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8월 14일 택배 없는 날 지정 촉구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이번 주 금요일인 14일이 ‘택배 없는 날’로 지정됨에 따라 13일과 14일 주문 상품 등은 다음 주부터 순차적으로 배송된다.

12일 택배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 롯데택배, 한진 등 대형 택배사들은 오는 14일을 ‘택배인 리프레시 데이’로 정하고 휴무한다. 배송서비스는 17일부터 다시 시작된다.

17일은 임시공휴일로 지정됐지만 택배업계는 고객사인 전자상거래 업체들의 상황과 업무 공백에 따른 소비자 불편, 혼란 등을 고려해 정상 근무한다.

택배사를 이용하는 온라인쇼핑몰도 ‘택배 없는 날’과 임시공휴일 관련해 판매자들에게 미리 공지할 것을 안내하고 있다.

편의점 택배도 일부 중단된다. CJ대한통운에 위탁하고 있는 GS25는 신선식품과 시급성 물품 택배 접수를 중단했고 15∼17일에는 오토바이 퀵 서비스인 '포스트퀵'(당일택배) 서비스를 중단한다.

우정사업본부도 14일 '택배 없는 날'에 동참하면서 14∼17일 배송이 중단된다. 이에 따라 우정사업본부는 13일과 14일 냉장·냉동 등 신선식품 소포우편물은 접수하지 않는다.

다만, 자체 배송망을 갖춘 쿠팡의 로켓배송과 SSG닷컴의 쓱배송, 마켓컬리의 샛별배송 등은 평소와 다름없이 이뤄진다.

택배업계 관계자는 “14일에 휴무하기 때문에 긴급 배송이 필요한 물품은 13일까지 배송이 가능한지 확인해 주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14:37:22 수정시간 : 2020/08/12 14:37:2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