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필요' 제안하는 가전 지속 시도
'프로젝트 프리즘'으로 다양한 니즈 만족
  •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이 신제품 체험존에서 '뉴 셰프컬렉션'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겸 부사장이 11일 삼성 뉴스룸에 '이제는 가전을 나답게, 삼성 가전의 가화만사성'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올렸다.

이 부사장을 기고문을 통해 "와인·맥주 전용 냉장고, 신발관리기 등 기존에는 미처 깨닫지 못한 '새로운 필요'를 제안하는 라이프스타일 가전을 지속 시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비자 취향 반영을 넘어 새로운 사용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진화하겠다는 지향점을 밝힌 것이다.

최근 삼성전자 가전 사업의 슬로건인 '이제는 가전을 나답게'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 부사장은 "단순한 제조업체가 아닌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를 연구하고 새로운 가전을 만들어 나가는 '소비자 중심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나아가겠다"고 천명하기도 했다.

이어 "온택트 시대로 넘어가며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이 더욱 다양해지고, 집안에 SNS에 업로드할 사진을 찍는 포토존을 구성하거나 알파룸에 취미를 즐기기 위한 전용 공간을 구성하는 등 자신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에 맞춰 집도 진화해 나가는 시대가 눈앞에 다가온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러한 큰 변화에 맞춰 삼성전자는 '프로젝트 프리즘'을 개시했다. 이 프로젝트는 삼성이 가전 시장의 프리즘이 돼, 소비자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색에 맞추려는 것이라는 게 이 부사장의 설명이다.

프로젝트 프리즘을 통해 만들어낸 다채로운 가전들이 소비자의 공간 속에 녹아들고, 이를 통해 삼성 가전이 '가화만사성'을 이룬다는 의미다.

이 부사장은 "모든 집안일이 서로 뜻이 맞아 잘 되고 소비자 개개인에게 '어울리는 집'을 선사하려는 싶은 삼성전자의 다짐이자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부사장은 "미래의 가전은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형태가 될 것"이라며 "소비자들이 '나다운 가전, 나다운 집'을 누릴 수 있도록 소비자와 함께 끊임없이 고민해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1 18:09:38 수정시간 : 2020/08/11 18:09:38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