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좌측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7, 아이오닉 5) 라인업 렌더링.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현대자동차가 향후 출시할 전기차 브랜드 명칭을 ‘아이오닉’으로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는 내년 ‘아이오닉 5’ 출시를 시작으로 2022년 세단형 전기차 ‘아이오닉 6’, 2024년 대형 SUV 전기차 ‘아이오닉 7’ 등을 내놓을 계획이다.

현대차는 최근 영문 전용 페이지에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소개하는 페이지를 열었다. 여기에 현대차가 선보였던 ‘프로페시’, ‘45’등의 콘셉트 전기차 사이에 낀 새로운 전기 콘셉트카의 모습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콘셉트카는 향후 ‘아이오닉 7’ 개발 방향성을 보여주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됐다.

첫차는 ‘45’ 콘셉트카를 모티브로 해 내년에 선보일 준중형 CUV이다. ‘45’는 현대차 ‘포니 쿠페’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콘셉트카로 작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됐다.

2022년에는 ‘프로페시(Prophecy)’ 콘셉트카 기반 중형 세단이 출시 예정이다. 지난 3월 온라인으로 최초 공개된 프로페시는 공기 역학적이고 흐르는 듯 우아한 실루엣의 디자인과 뛰어난 공간성이 특징이다.

2024년에는 대형 SUV가 출시될 계획이다. 아이오닉 브랜드는 브랜드명인 ‘아이오닉’에 차급 등을 나타내는 ‘숫자’가 조합된 새로운 차명 체계를 도입한다. 문자와 숫자가 결합된 알파뉴메릭(alphanumeric) 방식으로 직관적이고 확장성도 용이하며 글로벌 통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신규 차명 체계에 따라 △내년 출시될 준중형 CUV는 ‘아이오닉 5(IONIQ 5)’ △22년 나올 예정인 중형 세단은 ‘아이오닉 6(IONIQ 6)’ △24년 출시 예정인 대형 SUV는 ‘아이오닉 7(IONIQ 7)’으로 명명됐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오는 2025년까지 전 세계 친환경차 시장 3위 자리에 오른다는 목표를 세웠다. 2025년까지 전기차 56만대 판매 기록을 세운다는 계획도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2016년 친환경 전용 모델인 ‘아이오닉’을 출시했다. 당시 아이오닉은 순수 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하이브리드 등으로 나눠졌다. 당시 현대차는 아이오닉 판매 목표를 강화하기보다, 향후 친환경차 미래 방향성 제시에 전념하겠다는 뜻을 전한바 있다.

기존에 출시된 아이오닉 전기차,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은 새로운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군 내에 포함되지 않는다. 결국 2016년 출시된 아이오닉 차량은 순차적으로 단종 절차에 들어간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0 09:33:57 수정시간 : 2020/08/10 09:33:57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