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HDC현산, 아시아나 인수 '대면협상' 역제안…재실사 요구는 유지
  • 기자박현영 기자 hypark@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8.09 16:05
  •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이 인수 계약 종료 시한을 이틀 앞두고 양사 대표들이 만나 협상하자고 금호산업에 역제안했다. 다만 HDC현산은 재실사 요구가 받아들여져야 한다는 점을 확실히 했다.

현산은 9일 "금호산업이 인수상황 재점검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인정하는 것을 전제로 협의를 조속히 진행하자는 것이 기본적인 입장"이라며 "이를 위해 양사 대표이사 간의 재실사를 위한 대면 협상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현산은 향후 원만하게 인수 절차를 진행하고자 협상 일정과 장소 등 구체적인 사항에 관해서는 금호산업의 제안을 최대한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현산은 대면 협상 요구를 하면서 금호산업에 재실사 협의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요구했다.

앞서 현산은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이 직격탄을 맞고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상황이 지난해 12월 계약 당시와 크게 달라졌다며 이를 점검하기 위한 12주간의 재실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산은 "인수거래를 종결하고자 하는 의지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변함이 없다"면서 "금호산업이 당사의 제안을 적극적인 자세로 받아들일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의 정상화와 도약을 위해선 현산의 인수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금호산업이 재실사 협의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호산업은 지난 7일 현산에 "더는 불필요한 공문발송이나 대언론 선전을 중단하고, 거래종결을 위한 대면 협상의 자리로 나오길 바란다"고 촉구한 바 있다.

금호산업은 지난달 현산에 인수를 촉구하는 내용증명을 보내 '이달 12일 이후에는 계약해제 및 위약금 몰취가 가능하다'고 통보했다. 채권단인 산업은행도 같은 입장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9 16:05:25 수정시간 : 2020/08/09 16:05:26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