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CJ대한통운은 연결 기준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이 83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6.8% 증가했다고 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조6500억원, 당기순이익은 362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4.5%, 105.4% 늘었다.

CJ대한통운측은 “코로나19에 따른 언택트 소비 확산으로 택배 매출과 영업이익이 늘고, 전사적 수익성 제고 노력과 해외 사업 정상화에 힘입어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7 10:44:51 수정시간 : 2020/08/07 10:52:19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