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르노삼성자동차, XM3. 사진=르노삼성차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르노삼성차의 2020년 7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6301대, 해외 2622대 등 총 8923대를 판매해, 지난해보다 43.8% 감소한 실적을 거뒀다고 3일 밝혔다. 이는 국내는 24.2% 감소, 해외는 65.3% 감소한 수치다.

르노삼성차는 “7월 판매가 작년보다 감소했지만 XM3와 QM6의 견인으로 수출은 6월보다는 늘었다”고 설명했다.

국내는 개별소비세 인하 폭이 축소되면서 지난해보다 53.9% 하락했다. 다만 해외에선 지난달 첫 수출길에 오른 XM3와 QM6의 꾸준한 판매 덕에 6월에 비해서는 343.7% 증가했다.

지난달 중순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인 중형 세단 SM6는 7월 한 달간 707대 판매됐다. 새롭게 적용한 두 가지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 중에서는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 개발한 TCe 260이 37.3%를 차지하며 인기가 좋았다는 게 르노삼성 측의 설명이다.

르노삼성의 대표 SUV 모델인 QM6와 XM3는 각각 2638대, 1909대 판매되며 7월 실적을 견인했다. QM6의 경우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경제성을 중요시하는 소비자이 늘어남에 따라 LPe 모델의 판매량이 판매의 절반 이상인 57.4%를 차지했다. 이어서 가솔린 모델도 41%로 LPe 모델의 뒤를 이었다.

이밖에도 르노 캡처가 7월 한달간 364대 판매돼 전월대비 24.7% 증가했다.

QM6는 경제성을 중요시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LPG 모델(LPe)이 판매량의 절반 이상인 57.4%를 차지했다. 가솔린은 41%였다.

르노 캡처는 364대 판매되며 지난달보다 24.7% 증가했다. 르노 마스터는 판매된 433대 가운데 마스터 밴이 76.4%를 차지했다. 전기차는 7월 한달간 SM3 Z.E.가 124대, 르노 트위지가 126대 판매됐다.

한편 수출 실적은 QM6(수출명 르노 콜레오스) 2388대, XM3 83대, 트위지 151대로 7월 한 달간 총 2622대를 선적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3 17:55:18 수정시간 : 2020/08/03 17:55:18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