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리뷰 관리 정책을 개선했다.

우아한형제들은 "고객의 음식 선택에 영향을 주는 리뷰의 신뢰도를 높이고 악용하는 사례를 막기 위해 리뷰 관리 개선책을 마련했다"고 31일 밝혔다.

우선 배민은 고객이 최초 리뷰를 작성했다가 삭제하면 리뷰를 다시 작성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이는 한 건의 주문을 놓고 수시로 리뷰를 재작성해 특정 리뷰를 상단에 지속적으로 노출시키는 사례를 막기위한 방안이다.

음식과 상관 없이 명예를 훼손할 여지가 있는 리뷰를 업주가 신고할 경우에는 해당 리뷰가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리뷰 게시 중단 프로세스'도 개선했다.

업주가 리뷰 게시 중단을 요청하면 30일 간의 임시 조치를 진행해 해당 리뷰를 노출하지 않고, 이 기간 동안 업주와 고객이 의견을 조율할 수 있도록 했다.

특정 주문에 대한 리뷰 작성 기간도 7일 이내에서 3일 이내로 줄였다. 이는 전체 리뷰의 94%가 음식 주문 3일 이내에 작성된 점을 감안했다.

아울러 배민은 오는 8월부터 9월까지 두달 동안을 리뷰 집중 모니터링 기간으로 정했다. 허위 리뷰 작성 대행 업체를 이용하는 업주는 적발 시 내부 운영 정책에 따라 가게 광고 중단이나 계약 해지 등의 제재를 받는다.

배민은 지난해 리뷰 검수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리뷰 검수 기능을 도입하는 등 건전한 리뷰 정착을 위해 노력해 왔다. 이를 통해 올해 상반기에만 약 7만 건의 의심 사례를 적발했고, 리뷰 노출과 리뷰 작성 권한을 차단하는 후속조치를 단행했다.

강진석 우아한형제들 사장님커뮤니케이션팀장은 "고객들이 장기적으로 믿고 쓸 수 있는 앱이 되기 위해서는 리뷰의 신뢰도가 필수"라며 "리뷰 노출 방식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한 추가 조치들도 연내에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5:30:14 수정시간 : 2020/07/31 15:3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