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위메프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내달 17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된 이후 국내 호텔 예약이 9배 급증했다.

위메프의 종합 여행 플랫폼 위메프투어가 임시공휴일이 발표된 지난 21일 전후 3일간(20~22일) 내달 14~16일 체크인하는 국내 호텔 예약이 1주 전(13~15일)보다 9.2배 증가했다고 31일 밝혔다.

해당 기간 전체 국내 숙박 상품 예약은 4.9배 증가했다.

유형별 예약 비중은 펜션(39%), 호텔(37%), 리조트(23%) 순이었다.

워터파크, 놀이동산 등 액티비티 상품을 찾는 고객도 늘었다. 전체 액티비티 티켓 판매는 45%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워터파크 입장권이 전체 예약에서 40%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판매됐다

위메프투어는 이 같은 수요를 반영해 내달 1~3일 위메프데이에서 ‘호캉스의 모든 것’ 행사를 진행한다.

제주 신화월드, 여수 베네치아 호텔 앤 리조트, 아이파크콘도, 양양 더앤리조트 호텔&스파, 이천 미란다 호텔 등 인기 호텔 숙박권을 할인 판매한다.

이홍석 위메프투어 실장은 “갑작스러운 임시공휴일 지정에 가까운 호텔에서라도 시간을 보내려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임시공휴일은 국내 여행 수요가 폭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0:36:59 수정시간 : 2020/07/31 11:10:11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