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네시스 수지 전경.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제네시스가 용인시 수지구에 브랜드 두 번째 독립 전시공간인 ‘제네시스 수지’를 30일 오픈했다. 이번 전시관 개관을 통해 제네시스는 국내 프리미엄 브랜드로 확실히 자리잡고 본격적인 경쟁을 예고했다.

제네시스 수지는 2018년 개관한 ‘제네시스 강남’에 이은 제네시스의 두 번째 독립형 전용 전시관이다. 지상 4층, 연면적 4991㎡(약 1510평) 공간에 총 40대의 전시차를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의 제네시스 차량 전시 거점이다.

현대차는 개관 하루 전인 지난 29일 미디어 행사를 개최하고 기자들을 초청했다. 전시관에 방문해보니 단순 차 전시장이 아닌 미술관, 박물관 같은 예술품 들을 전시하는 공간으로 느껴졌다.

건물 외관은 철에 녹이 슬었다고 느껴질 수 있는 내후성 강판을 사용한 것이 눈에 띄었다. 여타 다른 브랜드들이 유리와 깔끔한 외장으로 꾸민 것과는 차별화된 모습이다. 특히 이번 전시장은 거칠고 정제되지 않은 외관으로 매끈한 자동차와 강한 대비를 준 것이 특징이다.

시간의 흐름이 철에 자연스럽게 스며들며 부식된 느낌을 내는 내후성 강판을 사용해 시간이 지날수록 깊어지는 제네시스의 가치를 표현했다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이다.

  • 제네시스 수지 1층에 G90 스타더스트가 전시돼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
전시장 내부는 외관과 180도 다른 모습으로 다가왔다. 나뭇결 무늬가 각인된 콘크리트에 고급스러운 검은색 메탈과 원목 소재, 하얀색 조명을 조화롭게 사용한 점이 깔끔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이 들었다.

전시관에서 가장 먼저 반긴 모델은 탁트인 공간에 마치 예술품처럼 놓인 제네시스 G90 스페셜 에디션 ‘스타더스트’였다. 1층 차량 특별 전시공간은 1층부터 3층까지 뚫린 웅장한 공간에 오직 1대만 전시, 고객 한사람을 위한 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현대차의 메시지를 보여주는듯 했다. 이 공간은 향후 출시하는 제네시스 대표 차종들로 변경된다.

1층에는 제네시스 최초로 도입된 ‘차량 인도 세레머니’를 위한 장소가 마련됐다. 이 서비스는 G90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전담 큐레이터가 구매 차량 언베일링, 멤버십 서비스 안내 및 가입, 주요 차량 기능 설명 등을 진행하는 고객 맞춤형으로 진행된다.

특히 고객들은 설치된 3개 화면을 통해 차량 상태 확인은 물론, 카메라가 장착된 로봇으로 이상 유무도 자세히 점검할 수 있다. 모든 설명을 들은 후엔 직접 시승까지 할 수 있어 만족스럽게 차량 인도 절차를 마무리할 수 있어 보였다.

  • 차량 인도 세러머니를 위한 공간에서 큐레이터가 차량인도를 가상으로 하고 있다. 사진=박현영 기자
층별로는 2층 G70(7대), 3층 G80(7대), 4층 GV80(6대) 및 G90(3대)가 전시됐다. 각 층에선 고객이 관람하고 싶고, 구매하고 싶은 모델의 모든 트림과 차량 색상을 직접 확인하고 비교할 수 있다.

각층 바로 옆에 위치한 라운지에는 다양한 각도의 다면체 거울도 설치, 고객들이 자동차 라인을 섬세하게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일반적인 차 매장에서 볼 수 없는 실제 크기의 다양한 내·외장 색상이 조합된 제네시스 차량 문을 날개처럼 일렬로 전시, 고객들이 자유롭게 만지고 움직여볼 수 있게 했다.

또한 고급 가죽으로 처리된 소파와 문손잡이 등 각층 공간의 세부적인 곳까지 섬세하게 신경쓰며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최고 기술력과 장인 정신이 보일 수 있도록 했다고 현대차는 강조했다. 각 층에는 셀프바도 배치해 고객이 관람 중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실내 1층부터 3층까지 투명하게 이어져 모든 층에서 관람할 수 있는 벽면 수납형 차량 전시관 ‘카 타워’도 눈길을 끌었다. 카 타워에는 총 32대의 제네시스 차량이 보관된다. 외부 쪽 16대는 전시용으로 사용되며 내부 16대는 실제 고객들이 인도받게 되는 차량들이 보관된다.

  • 제네시스 수지 차량 전시공간. 사진=박현영 기자
현대차는 고객이 ‘제네시스 수지’를 방문한 순간부터 전문 큐레이터가 고객과 동행해 차량에 대한 상세한 설명은 물론 시승 체험까지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전문 큐레이터의 설명과 시승을 원하는 고객은 예약을 해야한다. 단순 관람은 아무 때나 방문하면 되며, 큐레이터나 시승 일정이 비어있을 경우 현장에서 접수도 가능하다.

4층 한쪽에는 제니시스 차량 구입을 위한 상담실도 마련됐다. 전시장에는 카마스터들이 상주하고 있어 고객이 차량 관람과 시승 후 자세한 상담과 함께 차량 구입까지 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제네시스 수지’는 제네시스 최초로 도입한 ‘차량 인도 세레머니’와 전담 큐레이터의 고객 응대 등을 통해 고객들에게 제네시스의 품격과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며 “많은 분들이 이 곳에서 특별하고 다채로운 제네시스 상품 체험을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의 가치를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벽면 수납형 차량 전시관 ‘카 타워’ 사진=현대차 제공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0:12:46 수정시간 : 2020/07/31 10:12:4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