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문류
  • 저녁도 전자렌지로 돌려 먹는 시대···G마켓, ‘간편식’ 판매량 역대 최대
  • 기자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7.16 10:30
  • 사진=G마켓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간편식 수요가 증가하며 가공식품 판매량도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G마켓은 가공식품 판매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판매량이 4년 전인 2016년 동기 대비 2배 이상(115%) 급증했다고 16일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는 18% 신장하는 등 역대 상반기 기준 최대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냉동식품과 각종 가공조리식품이 인기를 끌었다. 작년 동기 대비 냉동·간편조리식품 판매량은 3배 이상(248%) 증가했고 이중 즉석조리·볶음요리는 69%, 즉석국은 35%, 김밥·주먹밥은 87%, 카레·짜장은 47% 신장세를 보였다.

별도 조리 없이 데우기만 하면 반찬이 되는 축산가공식품 판매량은 전체 27% 증가했다. 세부 품목으로 돼지고기양념육은 109%, 오리고기양념육은 173%, 삼계탕은 41% 각각 증가했고 야식이나 홈술 안주로 활용할 수 있는 곱창·막창(59%), 족발(268%), 폭립(22%) 등도 인기를 끌었다.

보관이 용이한 통조림 상품도 인기다. 같은 기간 통조림·캔 판매량이 전체 25% 증가했고 이 중 반찬통조림(39%), 야채통조림(71%), 고등어·꽁치캔(32%), 참치캔(36%) 등의 수요가 많았다. 즉석밥 판매량도 25% 늘었는데 컵밥 판매량이 2배 이상(184%) 급증했고 즉석 죽 판매도 15% 증가했다.

구매 연령대를 살펴보면, 4050세대 중장년층의 비중이 과반수 이상을 차지했다. 40대 비중이 46%, 50대는 17%를 기록해 4050세대를 합친 비중은 63%에 달한다. 2030세대의 경우 33%를 차지했다. 코로나19로 가족들이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족의 먹거리를 주도적으로 챙기는 40대와 50대가 보관과 조리가 간편한 간편식을 적극적으로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수요를 반영해 G마켓은 다양한 가공식품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오는 19일까지 익일 합배송 서비스인 ‘스마일배송’관에서 ‘매일 건강한 잡곡밥 생활’을 선보인다.

‘햇반 매일잡곡밥 120gX24개’(2만6900원), ‘햇반 흑미밥 120gX36개’(3만8900원) 등을 판매한다.

또한, ‘김나운&양희경이 준비한 최고의 키친’ 상시 프로모션에서 갈비탕, 떡갈비, 돈까스 등 다양한 가공식품을 할인 판매한다.

할인쿠폰도 제공한다. 멤버십 회원인 ‘스마일클럽’에게는 ‘15% 할인쿠폰’을, 일반 회원에게는 ‘13% 할인쿠폰’을 각각 매일 3회씩 증정한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6 10:30:28 수정시간 : 2020/07/16 10:3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