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주니어 공학교실’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
  • 현대모비스 언택트 주니어공학교실에 참가한 학생이 동영상을 보며 이달 주제인 ‘울퉁불퉁한 달 표면을 달리는 월면차’를 제작하고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모비스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재개하고 나섰다. 코로나 사태 초기에 성금을 모금해 전달한 것에서 더 나아가 기존의 사회공헌 프로그램들을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현대모비스는 어린이 과학인재 육성을 위한 대표적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주니어 공학교실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해 새롭게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 직원들이 일일 강사로 나서 초등학생에게 과학원리를 가르치고, 이를 응용한 교보재를 만들어보는 실습형 과학수업이다. 현대모비스는 2005년부터 사업장 인근의 초등학교들을 대상으로 매년 5~6회 정도 방문 수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현대모비스 측은 “올해 코로나19로 대면 활동이 제한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주니어 공학교실을 지속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고심했다”면서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가 과학 원리에 대한 설명과 교보재를 만드는 방법에 대한 강의 영상을 제작해 동영상 플랫폼에 업로드 하면, 학생들이 이 영상을 참조해 집으로 배달 받은 교보재를 직접 제작해보는 방식이다.

제작 과정에서의 궁금증은 동영상 하단 댓글을 통한 소통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결과물이 제대로 작동하는지를 촬영해 SNS를 통해 공유함으로써 과학의 즐거움을 친구들과 나눌 수 있도록 했다. 강의 동영상은 동영상 플랫폼인 유튜브에서 ‘주니어 공학교실’을 검색해 확인할 수 있다.

이달 한달 간 진행되는 주니어 공학교실에는 전국 사업장 인근의 11개 초등학교 5~6학년 학생 400여명이 참여하며, 인휠 모터를 활용해 각각의 바퀴를 제어하며 움직이는 ‘월면차(울퉁불퉁한 달의 표면을 달리는 자동차)’를 제작하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올 하반기 3번의 수업을 더 진행할 예정이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대면 수업 진행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문화지원실장 박병훈 상무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많은 기업 활동에 제약이 생기고 있지만, 사회공헌활동의 연속성이 침해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주니어 공학교실은 물론 회사에서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들도 비대면으로 진행할 수 있는지 적극 검토해 시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6 10:20:23 수정시간 : 2020/07/16 10:20:23